• 즐겨찾기 추가
  • 2021.06.14(월) 18:32
이용섭·정몽규 광주 희생자 빈소 방문…유족들 "재발 방지 약속을"


이 시장 "예방할 수 있는 '인재' 였다"
정 회장 "사고원인 규명·재발 방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6월 11일(금) 00:00
이용섭 시장과 정몽규 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0일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 철거현장 희생자들의 빈소를 찾았다. 유족들은 '안전 불감증 사회'에 대한 분노를 감추지 못하거나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10일 오전 광주 동구 학동 모 장례식장.
분향소 곳곳에 유족들의 비통한 울음소리가 울려퍼지는 가운데 이용섭 시장이 10대 희생자의 유족을 찾아 위로를 건넸다.
유족은 "아무튼 한국은 안전 장치도 안해놓고 나중에 꼬옥..."이라며 오열했다.
이 시장은 유족에게 "죄송하다. 이런 일이 재발 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거듭 사과했다.
유족은 "이런 (참사)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약속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유족은 한 동안 이 시장의 손을 놓치 않으며 눈시울이 붉어진 채 이 시장의 얼굴을 주시했다.
또다른 분향소에선 어머니의 통곡이 울려퍼졌다. 한 유족은 이 시장을 향해 "우리 애기 살려주세요, 아이고" 라면서 쓰러졌다.
이 시장 일행은 유족을 바라보다 별다른 말을 꺼내지 못한 채 발길을 되돌려야 만 했다.
이 시장과 함께 빈소를 찾은 정몽규 회장이 한 유족의 손을 잡고 대화를 나누려 하자, 유족은 "나중에, 나중에 이야기합시다"라며 더이상의 대화를 원치 않았다.
정 회장은 유족의 '안전 장치 미흡' 지적을 두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기도 했다.
정 회장은 "사고원인과 함께 안전장치가 제대로 돼 있었는지 파악하는 과정에 있다"며 "이 같은 사고가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 발생했다. 예방할 수 있는 인재였다"며 "참으로 송구스럽다. (고인들을)예와 정성을 다해 모시겠다. 가족을 잃은 마음 말로 다 헤아릴 수 없을 것"이라고 위로했다.
지난 9일 오후 4시22분께 광주 동구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 근린생활시설 철거 현장에서 무너진 5층 건물이 도로와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버스에 타고 있던 17명 중 9명이 숨졌으며, 8명이 크게 다쳐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