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6.14(월) 18:32
국민의힘, 권익위에 부동산 문제 전수조사 의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6월 11일(금) 00:00
꼼수 논란에 당 내 비판까지 일자 권익위로 '급선회'
국민의힘은 10일 자당 소속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투기 의혹 관련 조사를 여당과 마찬가지로 국민권익위원회에 맡기기로 했다.
강민국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102명의 소속 국회의원 부동산실태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에 의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9일 전날 감사원에 부동산 투기 의혹에 관한 감사를 의뢰한 바 있다. 이에 감사원은 하루 만인 10일 국민의힘에서 의뢰한 '부동산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의원 전수조사'에 대해 불가 회신했다. 감사원법 제24조3항에는 직무감찰 범위로 '국회, 법원 및 헌법재판소 소속 공무원은 제외한다'고 명시돼 있다.
결국 국민의힘은 감사원 대신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하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국민의힘이 민주당 출신 전현희 전 의원이 위원장으로 있는 권익위의 공정성과 객관성을 여전히 불신하면서도 꼼수 논란을 의식해 방침이 급선회한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당 내에서 일부 중진을 중심으로 권익위 조사를 회피할 이유가 없다며 지도부 결정을 공개 비판한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당 일각에선 민주당보다 적발 의원 수가 많거나 대선 정국에 전수조사 결과가 발표될 경우 악재가 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없지 않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