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6.14(월) 18:32
금융당국, 이달 암호화폐 거래소 실사 나간다

ISMS 등 전산시스템 제대로 갖췄는지 현장 점검
당국 "의무 아니지만 원활한 신고 위해 받아야"
중소형 거래소, 자료 요청 아닌 실사에 부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6월 11일(금) 00:00

금융당국이 이달 중 암호화폐 거래소 20곳을 대상으로 실사를 나간다. 정보보호관리체계(ISMS)나 IT시스템을 제대로 갖췄는지 직접 현장에서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특히 금융당국은 실사는 의무가 아니라면서도 신고 수리를 위해서는 받는 것이 좋다며 우회적으로 거래소들을 압박했다.

금융당국은 10일 오후 2시 서울 모처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20곳과 '2차 비공개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는 정부의 컨설팅 방향을 설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28일 암호화폐 관리방안을 발표하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희망하는 거래소에 대해 신고 관련 컨설팅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컨설팅은 실명확인입출금계정·ISMS 등 신고 요건을 중점으로 진행한다.

당초 정부의 컨설팅은 신청한 거래소만 진행하기로 했지만, 이날 간담회에서는 사실상 의무사항으로 거론됐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계 관계자는 "금융당국이 컨설팅 일환으로 이달 중 직접 실사를 나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무는 아니지만, 원활한 신고 수리를 위해서는 실사를 받아야 한다는 취지로 언급했다"고 설명했다.

대형 거래소들은 ISMS나 전산설비를 잘 갖춰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일부 중소형 거래소 중에는 미비한 곳도 있어 이번 실사를 부담스러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아무래도 자료 요청 방식이 아닌 직접 실사를 한다고 하면 준비가 부족한 곳은 신고 수리가 힘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당국은 암호화폐 거래소들이 자전거래 금지 의무를 위반하면 1억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다. 또 검증되지 않은 암호화폐는 상장할 수 없도록 하고, 신규 암호화폐의 상장 절차와 기준을 사업계획서에 담도록 권고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