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6.14(월) 18:32
집값·전셋값 폭등에 작년 57만명 '탈서울'…경기·인천으로 떠났다

서울시, 2010~2020년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 분석
11년간 서울에서 연평균 58만2000명 빠져나가
매년 서울 인구 10만명씩 줄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6월 11일(금) 00:00

지난해 서울시에서 약 57만5000명이 떠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집값·전셋값이 치솟자 상대적으로 주택가격 부담이 덜한 경기, 인천으로 밀려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1년간 서울을 찾은 인구보다 떠나는 인구가 더 많아지면서 매년 서울 인구는 10만명씩 줄었다.

10일 서울시가 지난 2010~2020년 통계청 국내인구이동통계를 이용해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11년간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빠져나간 인구는 연평균 58만2000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에는 57만5000명이 서울에서 다른 지역으로 전출했다. 1년 전(52만5000명)보다 약 5만명 급증한 것이다.

지난해 서울 전출자 중 37만5000명(65.4%)이 경기도로 이동했다. 이어 인천(4만명), 강원(2만명) 순으로 집계됐다. 경기도 중 서울시민들이 가장 많이 향한 곳은 고양시로 4만3000명(11.6%)이 이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 남양주시(3만명), 김포시(2만9000명), 성남시(2만9000명), 용인시(2만6000명) 등 서울과 근접성이 높은 지역으로 떠났다.


◇ 서울 떠난 주된 이유는 '주택' 때문

서울을 떠난 가장 큰 이유는 주택(31.4%) 때문이었다. 집값 상승에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수도권 지역에 집을 구하느라 서울을 떠난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가족(27.1%), 직업(23.2%), 기타(15%), 교육(3.3%) 순으로 집계됐다. 서울과의 물리적 거리에 따라 이동 사유는 명확히 구분됐다. 서울에서 비교적 먼 곳으로 이동한 경우에는 주로 '가족' 때문에 움직였고, 경기, 인천 등 근거리로 이동한 경우에는 '주택'이 중심이었다.

지난해 서울 지역에 전입한 인구는 약 51만명으로 1년 전(47만6000명)보다 3만4000명 늘었다. 전입 지역은 경기(26만6000명), 인천(3만8000명), 충남(2만1000명) 순이었다. 지난 11년간 서울 전입 인구는 연평균 48만명으로 조사됐다. 서울을 찾은 주된 사유는 '직업(30.8%)' 때문이었다. 주택(24.0%)도 비중이 높았다. 주택 때문에 서울을 떠나는 현상이 뚜렷해진 한편으로는 서울에 '똘똘한 한 채'를 마련하고자 몰리는 흐름도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연령별로 보면 지난해 20대(35.7%)가 가장 많이 전입했고, 30대(20.4%)가 뒤를 이었지만 다만 20대의 전입 비중은 지난 2010년(31.6%)보다 4.1%포인트 늘어난 반면 30대의 전입 비중은 2010년(22.4%)에 비해 2.0%포인트 줄었다.

지난 11년간 연평균 58만명이 서울을 떠났고, 48만명이 서울로 전입해 매년 10만명 정도의 인구 감소가 발생했다. 지난해 기준 서울 인구는 966만8365명으로 10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