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16(목) 18:35
'장고 끝 악수' 전남문화재단 대표이사 김선출씨 선임

4차 공모 끝 복수 후보 도지사에 추천
문화 전문성에 의문부호…차별성 없어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7월 20일(화) 00:00
전남도가 4차례 공모 끝에 전남문화재단 민간 대표이사를 선임했으나 '장고 끝에 악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전남도는 19일 전남문화재단 대표이사 공개모집 결과 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상임감사를 역임한 김선출(63)씨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김 대표이사는 전남 무안 출신으로 전남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지역 신문기자, 광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본부장, 지역문화교류호남재단 이사,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상임감사 등을 역임했다.
이번 4차 공모에는 문화예술인과 퇴직 공무원, 교수, 언론인 출신 등 11명이 응모했다.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가 1차 서류심사와 2차 면접심사를 거쳐 복수 후보자를 재단 이사장인 김영록 전남지사에게 추천했으며, 김 지사가 최종 합격자를 결정했다.
전남지역 문화계 인사들은 김 신임 대표이사의 문화 전문성에 의문부호를 찍고 있다.
3차 공모 동안 다양한 문화예술 전문가들이 지원했을 당시 '적격자 없음' 처리했던 점을 감안하면 김 신임 대표이사의 문화 전문성과 조직운영 능력이 더 뛰어나거나 차별성이 있다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김 지사는 이번 4차 공모도 '적격자 없음' 처리를 고민했으나 문화재단 대표이사를 장기간 공석으로 두는 것에 대한 부담이 커 임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남문화재단은 지난해 11월에 이어 올해 1월과, 2월 세 차례에 걸쳐 민간 대표이사를 공모했으나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로 지난 6월 4차 공모에 나섰다.
전남문화재단 대표이사 임기는 2년이며, 경영 성과에 따라 1년 단위로 두 차례 연임할 수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