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16(목) 18:35
광주시 산하기관장·임기제공무원 채용 줄줄이 고배

2015년 이후 9개 기관 21차례 인사 청문회
1명 지명철회, 3명 자진사퇴, 1명 낙마 위기
높은 '검증 문턱', 고용 불안정 등으로 난항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7월 23일(금) 00:00
광주시 산하 공공기관장 후보자들이 인사청문회 문턱을 넘어서지 못해 줄줄이 고배를 마시거나 낙마 위기에 놓이고 있다. 자질과 도덕성 등이 발목을 잡았다.
전문성을 지닌 전담인력으로 활동할 임기제 공무원 채용에서도 응모자가 없거나 적격자를 찾지 못해 재공고가 빈발해 채용 부서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2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는 2015년 4차례, 2016년 2차례, 2017년 5차례, 2018년 3차례, 2019년 5차례, 2020년 1차례, 올해 1차례 등 모두 21차례의 인사청문회를 통해 일부 진통 끝에 16명을 임명했다.1명은 지명철회, 또 다른 3명은 자진 사퇴했다. 2015년에 2명, 2017년에 1명, 2018년에 1명이 각각 낙마했다.
2015년에는 3월에 김대중컨센터센터(KDJ센터) 사장이 자진 사퇴했고, 10월에는 복지재단 대표에 대한 지명이 철회됐다. 2017년 5월에는 도시공사 사장이 도덕성과 자질 논란에 휩싸이면서 자진 사퇴했고 이듬해 12월에는 환경공단 이사장이 코드보은 인사와 전문성 부족으로 질타가 받아 스스로 사퇴했다.
이후 2019년과 2020년 도시철도공사 사장과 환경공단 이사장, 신용보증재단 이사장, 여성재단 대표, 복지재단 대표, 문화재단 대표가 청문회를 거쳐 무난히 임명됐으나, 올 들어 첫 청문인 광주복지연구원장에 대한 인사 검증이 또 다시 난항이다.
39차례의 전입과 15억원 안팎의 금융권 채무 등으로 부동산 투기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면서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다"는 청문보고서가 의회에서 채택된 상태다. 인사권자인 광주시장 역시 "시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 (개인적으로) 임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내비친 상태여서, 사실상 낙마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시와 시의회는 민선6기인 2015년 2월 협약을 통해 8개 공공기관장에 대한 인사청문회 도입에 합의했다. 도시공사, 도시철도공사, 환경공단, KDJ센터 등 4대 공기업과 복지재단, 문화재단, 여성재단, 신용보증재단 등 4개 출자출연기관이 청문 대상이다. 전남도와 공동으로 청문하는 광주전남연구원까지 합하면 9개 기관이다.
최종후보자는 시의회 청문특위에 자기소개서와 직무수행계획서를 비롯해 가족·직업·학력·경력에 관한 사항, 병역, 재산, 세금 납부와 체납 여부, 범죄 경력 등을 제출하는데, 청문 과정에서 지적 사항들이 끊이질 않으면서 일각에선 청문기관 기피 현상도 일고 있다.
'청문회 딜레마'에 빠진 시는 행정공백 최소화와 유명 인사 영입 등을 위해 청문 대상을 8곳에서 4곳으로 축소하는 방안을 추진키도 했으나, 시민단체와 일부 정당이 "퇴행적 발상이고, 의회 경시"라고 반기를 들면서 무산된 바 있다.
특정 분야를 전담할 임기제 채용에도 진통이 이어지고 있다. 지원자가 아예 없거나 적격자를 찾지 못하는 경우가 되풀이되고 있다.
시는 최근 변호사 자격증자를 대상으로 6급 상당 일반임기제 직원을 공모했으나 사정이 여의찮아 재공고에 나섰고, 도시경관과에서 근무할 공공건축 분야 시간선택제 임기제 가급(5급 상당)도 재공고에 나섰다.일본어·영어·중국어권 투자유치 전담 인력인 일반임기제도 적격자를 찾지 못해 22일부터 재공모중이다.
5·18 기록물 연구를 주도할 시간선택제 임기제 나급 6급 직원도 두 차례나 지원자가 없어 3번째 공모 만에 가까스로 합격자를 결정했다.
시 관계자는 "공공기관장 청문회는 '검증 문턱'이 높고 임기제 공직자는 급여나 고용 불안정성 등을 고려할 때 직(職)에 대한 매력도가 기대보다 높지 않은 점이 고려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복지연구원장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도시공사 사장, KDJ센터 사장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