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9.16(목) 18:35
이재명·이낙연, 尹과 양자대결 모두 오차 밖 우세

양자대결 이재명 46% vs 윤석열 33%…이낙연 42% vs 윤석열 34%[NBS]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7월 23일(금) 00:00
내년 여야 대선후보 양자대결에서 야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모두에게 오차범위 밖에서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2일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합동으로 조사한 7월 셋째 주 전국지표조사(NBS·National Barometer Survey)에 따르면 여야 양자구도를 가정한 대선 가상대결에서 이 지사는 46%, 윤 전 총장은 33%를 기록했다.
전주대비 이 지사는 3%포인트 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지난주와 변함이 없었다.
이 전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대선 가상대결에서는 이 전 대표가 42%, 윤 전 총장이 34%를 기록했다.
지난주와 비교해 이 전 대표는 6%포인트 뛰어오른 반면 윤 전 총장은 2%포인트 하락했다.
양자대결 격차는 '이재명 지사 대(對) 윤석열 전 총장'의 경우 13%포인트, '이낙연 전 대표 대 윤석열 전 총장'의 경우 8%로 양쪽 모두 오차범위(±3.1%포인트)를 벗어났다.
여야 대선후보를 아우른 차기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는 이 지사 27%, 윤 전 총장 19%, 이 전 대표 14%로 집계됐다.
이어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4%, 최재형 전 감사원장 3%,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3%,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2%, 심상정 정의당 의원 1%, 정세균 전 국무총리 1%,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1% 등의 순이었다.
진보진영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이 지사 33%, 이 전 대표 18%, 박용진 의원 4%, 추 전 장관 3%, 심 의원 3%, 정 전 총리 2% 등이었다.
보수진영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는 윤 전 총장 22%, 홍 의원 10%, 유 전 의원 10%, 안 대표 6%, 최 전 원장 6%, 원희룡 제주지사 3%, 황 전 대표 2%,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2% 등이다.
정당 지지도의 경우 민주당이 지난주와 같은 33%, 국민의힘이 2%포인트 떨어진 28%로 집계됐다. 정의당과 국민의당은 4%씩이었으며 열린민주당은 3%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9~21일까지 사흘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