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0.26(화) 18:34
추석 하늘길, 22일 가장 붐빈다…국내 114만명 이동

한국공항공사 '특별교통대책본부' 운영
여객 접점 근무인력 증원…코로나19 대비
"일찍 공항 도착 권장…마스크 착용 필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9월 17일(금) 00:00


한국공항공사는 올 추석 연휴기간 김포와 제주, 김해 등 전국 14개 공항(인천 제외)을 114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측하고 특별교통대책본부를 편성·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공사는 오는 17일부터 22일까지 국내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은 약 114만명으로 전년 추석연휴와 비교해 8.6%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임시항공기 1857편을 포함해 8678편의 항공기가 국내 하늘길을 운항한다.

특히 추석연휴 마지막 날인 22일에 전국공항이 가장 많이 혼잡할 것으로 예측했다.

공사는 제14호 태풍 '찬투'의 북상에 대비해 전국공항 시설의 안전 및 방역 상황 점검을 마쳤다고 강조했다.

또한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 대비해 공사는 이번 연휴기간 여객이 안심하고 공항을 이용할 수 있도록 방역 및 소독 주기를 확대하고 거리두기 안내를 강화하고, 여객 접점의 근무인력을 증원 배치해 혼잡상황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공사 관계자는 "(공항 이용객은)연휴기간 평소보다 일찍 공항에 도착하는 것을 권장한다"며 "마스크 착용 및 사회적 거리두기 유지 등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자발적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