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5.29(일) 18:39
겨울철 캠핑 불청객 일산화탄소 주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1월 27일(목) 00:00
최근,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다수가 모이는 모임이나 유명 관광지를 찾는 대신 한적하고 조용한 곳에서 즐겁게 놀 수 있는 캠핑이 각광받고 있다. 특히 요즘에는 전문 캠핑 장비를 사용하지 않고 적은 비용으로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차박에 대한 관심도가 늘어나면서 그 추세가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캠핑에 대한 수요 증가에 비해 그에 대한 안전의식은 제자리걸음이다. 이러한 사례에 대한 대표적인 예로는 캠핑용 난방용품을 들 수 있다.
가을철, 겨울철 캠핑을 하다 보면 쌀쌀한 날씨 때문에 텐트나 차 내부 난방을 하게 되는데, 난방용품에서 나오는 일산화탄소 때문에 사망하는 사례가 매해 빈번히 나타나고 있다.
작년 11월 20일 경상남도 합천댐 인근에서 난방용 LP가스를 켜고 차박을 하던 노부부가 숨진 채 발견되었고, 5월 2일에는 강원도 횡성에서 캠핑을 하던 일가족 3명이 다음 날 숨진 채 발견되기도 했다. 이 두 사례 모두 난방용품에서 발생된 일산화탄소에 중독되어 사망한 사례이다.
대부분의 사례는 취침 시 난방을 위해 휴대용 석유난로, 가스난로, 숯을 이용한 화로 등을 사용할 때 발생하는 일산화탄소가 외부로 배출되지 못하면서 일어나고, 텐트 입구에서 바비큐를 할 때 텐트 내부로 일산화탄소가 유입되어 중독되기도 한다. 특히, 차박의 경우는 무시동 히터를 작동하는 것만으로도 내부 산소 농도를 떨어뜨리고 이산화탄소농도가 증가된다고 하니 안심해서는 안 된다.
한국가스안전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2016년~2020년) 간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전국에서 26명이 숨지고 59명이 다쳤다고 한다. 일산화탄소는 무색, 무취의 기체로 사람이 인지할 수 없으며, 극소량으로도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어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일산화탄소 농도가 200ppm이면 2∼3시간 안에 가벼운 두통이 일어나고, 400ppm이면 1∼2시간에 앞 두통과 2.5∼3시간에 후두통이 일어난다. 800ppm이면 45분에 두통, 매스꺼움, 구토 등을 하고 2시간 내 실신할 수 있으며, 1천600ppm으로 2시간이 지나면 목숨을 잃을 수 있다. 3천200ppm이면 5∼10분 안에 두통과 매스꺼움을 느끼고 30분 뒤부터 사망에 이를 수 있고, 6천400ppm이면 두통과 매스꺼움을 느끼는 시간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시간이 2배로 짧아진다. 1만2천800ppm까지 치솟으면 1∼3분 이내에 사망할 정도로 치명적이다.
이러한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환기’이다. 밀폐된 공간에서는 연소 기구를 사용한 난방을 해서는 절대 안 되고 반드시 환기가 가능한 곳에서 사용하며 주기적으로 환기를 시켜주어야 한다. 무시동 히터 기능을 활용한 차박의 경우에도 창문을 열어두어 반드시 환기를 한 상태여야 사고를 방지할 수 있다. 내부에 일산화탄소 경보기를 두는 것도 좋은 방법 중 하나인데, 이때 경보기는 반드시 KFI(한국소방산업기술원) 인증을 받은 경보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유난히 추운 올해 겨울, 즐거운 캠핑도 좋지만 캠핑에 대한 안전 수칙을 준수하여 소중한 사람들과 즐거운 추억 남겼으면 좋겠다.
/이인혁(영광소방서 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