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6.30(목) 20:15
손흥민과 대결 앞둔 브라질 네이마르, 9년 만에 방한…26일 입국

다음달 2일 한국-브라질 평가전 앞두고 조기 입국
치치 감독도 동행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5월 27일(금) 00:00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가 2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2022.05.26.

손흥민(30·토트넘)과 창 대결을 펼칠 브라질의 세계적인 공격수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한국과 평가전을 앞두고 조기 입국했다. 9년만의 방한이다.
네이마르는 26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치치 감독 등 선수단 일부와 함께 입국했다.
다음달 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한국-브라질의 평가전을 위한 방한이다.
네이마르는 한국을 찾은 건 2013년 평가전 이후 9년 만이다.
편안한 느낌의 후드에 검정색 모자를 쓴 네이마르는 공항을 찾은 팬들을 향해 인사를 건네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네이마르는 브라질 연령대 대표팀을 거친 에이스로 A매치 117경기에서 71골을 터뜨렸다. 득점 기계다.
FC바르셀로나(스페인)를 거쳐 2017년부터 프랑스 최고 명문 파리 생제르맹에서 뛰고 있다.
이번 평가전은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과 네이마르의 대결로 큰 관심을 모은다.
오는 29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 리버풀(잉글랜드) 소속 브라질 선수들은 경기 이후에 따로 입국할 예정이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