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08.09(화) 18:44
결혼 앞둔 전남대병원 간호사, 혈액암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

흉부외과 신준현 간호사 '2만분의 1 확률 일치한 환자에 기증'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6월 30일(목) 00:00
조혈모세포 기증한 전남대병원 신준현 간호사. /전남대병원

"유전자가 동일한 혈액암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이 가능하다는 연락을 받았지만 올해 10월 결혼을 앞두고 있는 상태라 고민스러웠던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예비 신부와 부모님, 그리고 직장 동료들도 적극적으로 도와준 덕분에 기증을 결심할 수 있었습니다"
결혼을 앞둔 전남대학교병원 간호사가 혈액암으로 투병 중인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주인공은 전남대병원 흉부외과에서 근무 중인 신준현(31) 간호사.
신 간호사는 2013년 대학시절 교내에서 장기기증과 조혈모세포 기증을 홍보하는 부스에서 기증 신청서를 작성했다.
간호대학에 다니는 예비 의료인인 만큼 기회가 되면 선의를 베풀고 싶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혈모세포 기증은 환자와 기증자 간 조직적합성항원(HLA) 유전 형질이 일치해야 하는데 이 확률이 2만분의 1에 불과하다.
10여 년이 지난 올해 3월 조혈모세포은행협회로부터 혈액암환자와 조직적합성항원이 일치한다는 연락을 받았을 땐 곧바로 결심할 수 없었다. 결혼 7개월을 앞둔 예비 신랑이었기 때문이다.
신 간호사는 "결혼을 앞둔 상황에서 예비 신부는 물론 부모님에게 걱정을 끼칠 수 있다는 생각에 바로 답변을 할 수가 없었다"며 "여러 차례 검사는 물론 자칫 부작용이 나타나 출근을 못하게 되면 동료들에게도 피해를 줄 수 있어 망설였다"고 말했다.
전남대병원 간호사로 근무 중인 여자친구는 물론 부모님과 동료들도 신 간호사의 결정을 지지하고 응원해 준 덕분에 최근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서 말초혈조혈모세포를 기증했다.
조혈모세포 기증을 위해서는 3~4일 전부터 촉진제를 투여, 조혈모세포 수치를 높인 뒤 3일간 입원해 검사를 거쳐 채취한다. 과거에는 척추에서 골수를 체취해 고통이 심했지만 의학기술의 발달로 헌혈과 비슷한 방법으로 채취한다. 이 때문에 유전자만 동일하다면 통증 없이 조혈모세포 기증이 가능해졌다.
신 간호사는 29일 "수혜자에게 도움이 됐다는 사실만으로도 정말 기쁘다. 평생 건강하게 지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혈모세포 기증자가 많지 않다고 하는데 통증도 없고 비교적 쉽게 기증이 가능하다. 많은 생명을 살릴 수 있는 훌륭한 선택을 하는 분들이 늘어났으면 한다"고 말했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