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9.21(목) 16:48
'불나면 대피먼저'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7월 26일(화) 00:00

전국 소방관서에서는 ‘불나면 대피 먼저’라는 슬로건으로 안전교육 및 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초기소화에 적합한 소화기 및 옥내소화전 사용법 등도 중요하지만, 초기에 제압할 수 있는 작은 화재가 아니라면 화재 발생 시 소화 요령보다는 대피를 최우선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7년 제천스포츠센터 화재, 2018년 종로 국일 고시원 화재 등 대피를 하지 못해 다수 사상자가 발생한 사례들이 있다. 이러한 안타까운 사고로 피난이라는 중요성이 한층 더 강조되었다. 그렇기에 화재가 발생하였을 때 비상벨 등을 통해 주변에 화재사실을 전파하고 신속히 대피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제는 신고와 소화활동보다 대피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영국, 미국 등 외국에서도 소화요령보다는 비상대피를 우선 교육하고, 평상시 대피훈련을 반복하고 있다. 신속하고 안전한 대피 후 신고 및 소화활동을 할 수 있도록 교육이 필요하다. 모두 ‘불나면 대피먼저’를 기억하자.
/이승환(순천소방서 승주119안전센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