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2.08(목) 22:41
구급대원 폭행 근절돼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9월 29일(목) 00:00
/차경미 광양소방서 예방안전과
구급대원 현장 활동 시 처우개선을 위한 노력이 계속되고 있지만, 주취자 이송 관련된 애로사항은 여전히 문제시되고 있다.
특히 주취자 폭행은 개선될 여지가 보이지 않고 있다.
구급대원 폭행 피해 현황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폭행 가해자 87%가 주취 상태였고 그 중 처벌률은 3%에 그쳤다고 한다.
현재 소방당국은 구급대원 폭행 피해 예방 및 대응을 위해 신고, 접수단계에서부터 요구급자의 주취 상태를 확인하여 위협요인이 인지되는 경우 경찰에 공동 대응을 요청하거나 지원 차량을 동시 출동시키고 있고, 또 구급대원 안전 헬멧, 웨어러블 캠 등의 보급을 확대하는 등 구급대원 폭행 피해 관련 대책을 꾸준히 마련하고 있다.
이에 광양소방서는 주취자 폭행의 심각성을 알리기 위해 올해 열린 제4회 전남 구급 지도관 강의 연찬 경연대회에서 ‘주취는 SOSO, 폭행은 SOS(부제 : 주취자로부터 나를 지키는 방법)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안전한 구급활동을 위한 강의를 펼쳐 장려상을 받은 바 있다.
구급대원들이 현장 활동 시 안전하게 대처하도록 인지, 교육하는 것은 물론 시민들에게도 우리 사회에서 구급대원 및 의료인들 폭행은 다른 응급환자들의 치료 골든타임을 놓치게 할 수 있고 그 응급환자가 내 가족이 될 수 있음을 꾸준히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