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2.12.08(목) 22:41
코스피, '패닉장' 2.45% 급락…2년2개월만에 최저

2200선 붕괴…장중 2150선까지 밀려나
코스닥, 3.47% 급락…673.87서 마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09월 29일(목) 00:00
코스피가 2200선이 붕괴된데 이어 2160선까지 밀려나며 장을 마쳤다. 이는 지난 2020년 7월10일 이후 약 2년2개월만에 최저치다. 애플의 수요부진이 경기침체 우려로 확산되고, 파운드화 약세로 영국이 구제금융을 받을 수 있다는 소식 등이 달러 강세로 이어졌다. 이로 인해 외국인들의 이탈과 기관의 패닉 매도가 나오면서 국내증시가 크게 하락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는 전 거래일(2223.86) 대비 54.57포인트(2.45%) 내린 2169.29에 장을 닫았다.
이날 코스피는 0.8% 하락한 2206.15로 출발한 이후 개장 초에는 하락 폭이 다소 완화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하지만 오전 10시 이후 국내증시의 하락폭이 커졌고, 결국 2200선이 붕괴되면서 하락 폭이 커지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하락폭이 커진 배경에 대해 애플의 수요 부진을 꼽았다. 아이폰14에 대한 중국 수요가 부진한다는 소식이 있었으며 이로 인해 생산을 늘리는 계획이 미뤄졌다는 소식까지 전해졌다. 애플의 수요 부진이 경기침체 우려로 인식되고 있다는 것이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이 소식이 전해지자 관련 종목 중심으로 매물이 출회되며 한국 증시가 하락했다"면서 "특히 이러한 애플의 아이폰 수요 둔화 가능성이 부각되자 경기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며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높아지며 달러화가 강세폭을 확대 했으며, 엔화도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여기에 노드스트림 가스관 폭발에 대해 독일 일각에서는 러시아가 관련이 있다는 루머가 유입되는 등 노드스트림을 둘러싼 마찰이 안보 이슈를 자극하며 유로화의 약세가 높아진 점도 영향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영국의 파운드화 약세도 달러 강세를 키웠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26일(현지시간) 영국 파운드화의 미 달러 대비 환율은 한때 사상 최저 수준인 1.03까지 추락했다. 파운드화 가치가 1달러 아래로 내려갈 경우, 부채 상환에 차질이 생겨 '영국발(發) 금융위기'가 터질 수 있다는 우려가 확산 중이다.
위안화 약세도 국내증시에 영향을 줬다. 실제로 국내증시의 하락폭이 커진 시점이 위안화 대비 달러 고시 이후였다. 이날 위안·달러 환율은 7.23위안까지 치솟기도 했다.
이외에도 반대매매 매물의 부담, 노드스트림 폭발 등의 지정학적 리스크가 시장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도 나온다.
/뉴시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