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3.26(일) 18:37
전남도-광주시, 반도체업계 숙원 '전문인력 확보' 속도 낸다


기업체·교육기관과 특화단지·특성화대학원 등 논의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01월 26일(목) 00:00
전남도와 광주시는 25일 전남대학교에서 중장기 반도체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전남도와 광주시가 민선8기 시·도 상생협력 1호 사업으로 추진하는 '반도체 특화단지' 유치에 모든 역량을 쏟고 있는 가운데 반도체 업계 숙원인 전문 인력을 속도감 있게 확보하기 위해 지역 기업체, 교육기관 등과 머리를 맞댔다.
전남도는 25일 광주시와 공동으로 전남대학교에서 중장기 반도체 전문인력 확보를 위한 연구용역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반도체 업계는 최근 수년간 인력난이 누적돼 인재 양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반도체 분야 글로벌 패키징 2위 업체인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를 비롯한 지역 반도체업계도 인력난을 호소하고 있을 정도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핵심 전략산업으로 부상한 반도체산업을 연일 강조하면서 만성적 인력난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전남도와 광주시가 공동으로 추진한 이번 연구용역은 반도체산업 인력수급 현황 분석, 반도체산업 인력수급 여건·제약요인 분석, 광주·전남 반도체산업 인재양성 특화 분야 도출·전략 수립 등이 포함됐다.
시·도는 용역 결과물을 중장기 인력수급 대응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정성택(전남대 총장) 광주·전남 반도체 인재양성위원장, 광주시, 전남도, 광주시교육청, 전남도교육청과 광주대·남부대·동신대·목포대·순천대·조선대·호남대·광주과기원·한국에너지공대·조선이공대·광주폴리텍대 등 각급 교육기관이 참석해 반도체업계에 필요한 인력의 적기 공급 방안을 논의했다.
시·도는 지난해 12월 출범한 광주전남 반도체 인재양성위원회를 중심으로 지자체-교육기관-반도체업체 간 교류협력을 활성화하고 반도체 특성화 대학(원), 권역별 공동연구소, 인재양성 부트캠프, 기자재 지원 등 각종 국가 공모사업에 대해 준비 중이다.
정성택 위원장은 "광주·전남이 온힘을 모아 반도체업계 숙원인 인력난을 해결해야만 반도체 특화단지를 성공시킬 수 있다"며 "반도체산업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에 더욱 매진해 국가 산업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반도체 특화단지 지정 공모 마감일이 2월 27일로 고시됨에 따라 전남도와 광주시는 유치제안서 작성과 선도기업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김도기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