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28(화) 18:29
광주신세계 "확장 인허가와 민원협상 동시에…축소는 없다"

"3자 협의체 구성 제안…상생기금 100억원 이미 제시해"
그룹 내 인사 단행으로 투자심의 연기 가능성도 내비쳐
광주시 "남은 절차, 의견수렴 후 이른 시일내 심의 노력"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09월 21일(목) 00:00
백화점 확장·이전에 난항을 겪었던 광주신세계가 금호월드 상인들의 전향적인 입장변화와 관련해 "인허가 등 행정절차와 (금호월드 측과의) 민원협상을 동시에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광주신세계 이동훈대표는 20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금호월드 측의 협의 제안은) 옴짝달싹 못하던 것이 한발을 딛는 것인데 속도감을 말하기엔 아직 이른 상황이다"면서도 "금호월드 측의 제안과 함께, 시소유도로 편입 반대를 고집하지 않겠다는 뜻을 구두로 확인한 만큼 애초 계획대로 백화점 확장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동안 나왔던 백화점 축소 가능성도 일축했다. 그는 "(금호월드 측이) 도로 선형 변경을 반대하지 않고 50여억원을 들인 디자인설계가 기다리고 있는데 축소는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금호월드 전향적인 입장과 함께, 1년2개월을 기다린 만큼 순차적 단계를 밟으면서 돌파구를 모색하겠다"면서 "광주시도 금호월드 측의 의견을 듣고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잡아보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금호월드 측은 지난 19일 관리단 이사회 등을 통해 도출한 결론을 토대로 광주신세계 측에 ▲금호월드 건물 매입 ▲금호월드 건물 공동재개발 ▲상생방안 마련을 위한 금호월드· 광주신세계·광주시 3자 협의체 구성 등을 제안한 바 있다.
그는 또 "3자 협의체는 금호월드, 광주신세계 각각의 상생방안을 내놓고 광주시가 중재를 하는 방향이 되지 않겠느냐"면서 "상생방안과 관련해서는 100억원 한도의 상생발전 기금을 이미 시에 제시한 상태다"고 말했다.
광주신세계 이외에도 스타필드나 현대백화점도 투자의향을 보인 만큼 소상공인을 위한 상생발전기금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오는 22일 예정된 그룹 차원의 투자 심의 연기 가능성도 이야기했다.
이 대표는 "오늘 신세계그룹 인사에서 신세계백화점 수장이 바뀌고 스타필드를 맡는 프라퍼티 대표도 더 큰 규모 회사를 겸직하게됐다"면서 "투자심의가 며칠 연기가 되지 않겠느냐"고 했다.
한편 광주시 관계자는 "금호월드가 광주신세계에 제안한 내용을 잘 알고 있다"면서 "아직 남은 절차 및 의견 수렴 등을 거쳐 이른 시일 내에 도시건축공동위원회가 열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형안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