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28(화) 18:29
'광기술의 향연' 광주시,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개막

15∼16일 김대중컨벤션센터서 광융합기술 현재·미래 한 자리에
개막 당일 1450만 달러 계약…광주시장 "AI+광융합, 제2부흥기"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1월 16일(목) 00:00
15일 오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21회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 개막식’에 강기정 시장이 참석해 유공자 표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광주시 제공
광융합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가 빛고을 광주에서 열렸다.
광융합 기술과 제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국제광융합산업전시회가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개막, 이틀 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올해로 21번째인 이번 전시회에는 '호모포토닉스, 빛이 내 삶을 홀리다'를 주제로 121개 기업·기관, 15개국 해외바이어 100여 명이 참여한다.
이 전시회는 광주시가 광융합 산업을 9대 대표산업으로 육성 중인 가운데 2001년 제1회 국제광산업전시회를 시작으로 21년 간의 역사를 축적, 국내 유일 광융합산업 전문전시회로 자리매김했다.
광주시는 글로벌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큰 시점에서 해외바이어를 대거 초청, 광의료·바이오, 광에너지, 미래모빌리티, 스마트조명 등 다양한 제품을 홍보하는 한편 해외진출의 교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광융합산업 생태계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광융합산업 신기술·우수제품 등 테마관과 분야별 기업전시관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 ▲광융합기술 학술회의 ▲휴게체험존 등을 마련했다.
미래관에서는 3D홀로그래피 등을 활용한 광융합기술의 미래를 보여주고, 현재관에서는 광의료바이오, 에너지 등 광융합산업 8대 주요 분야를 소개한다. 또 과거관은 광산업 발전 역사 등 광융합 관련한 모든 것을 관람할 수 있게 했다. 특히 광산업 기업들의 다양한 광융합 신기술의 장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참가 기업들의 수출계약도 잇따랐다. 광주 지역 기업인 ㈜트로닉스가 우즈베키스탄 치르치크시에 스마트가로등 사물인터텟(IoT) 기반의 공공조명 관리시스템 납품 1000만 달러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에이팩은 일본 스위코 탑라인과 300만 달러 대마 재배시스템 수출계약을 맺었고, ㈜다온씨앤티와 ㈜옵토마린은 일본 리스단 케미컬과 150만 달러 지온 습도 광학센서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강기정 시장은 "광주는 다른 지역이 섬유산업을 택할 때 광산업에 집중했고 다른 지역이 SOC사업에 몰두할 때 인공지능에 주목했다"며 "이번 전시에서 광주가 20여 년간 쌓아온 광산업의 역사와 혁신적인 광융합기술을 눈으로 보고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가 AI데이터센터 서비스를 시작한 만큼 AI와 접목한 광융합 산업은 제2의 부흥기를 맞이할 것"이라며 "이제는 광산업에 AI, 자율차 등 새로운 산업을 더해 광융합산업 중심도시로 도약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조일상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