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11.28(화) 18:29
韓 첫 골드글러브 김하성 "'반짝' 아니었다는 것 증명할 것"

MLB 유틸리티 황금장갑…아시아 내야수 중 최초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3년 11월 21일(화) 00:00
미국 프로야구(MLB)에서 골드글러브를 수상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호텔리베라에서 열린 골드글러브 수상 공식 기자회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11.20.
한국인 최초로 메이저리그(MLB) 황금장갑을 품은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반짝이 아니라는 걸 계속 증명하고 싶다"며 꾸준한 활약을 다짐했다.
김하성은 20일 청담 리베라 호텔에서 골드글러브 수상 공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골드글러브는 공격이 아닌 수비 실력만 평가하는 메이저리그 최고 권위의 상이다. 다양한 포지션에서 발군의 실력을 드러낸 김하성은 지난 6일 내셔널리그(NL) 유틸리티 부문 황금장갑을 차지했다.
김하성은 "한국인 최초로 수상을 하게 돼 정말 영광이다. 메이저리그를 꿈꾸는 많은 친구들과 프로야구에서 뛰는 선수들에게도 동기부여가 된 것 같아 기쁘다"며 활짝 웃었다.
역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한 한국인 선수가 골드글러브를 거머쥔 건 김하성이 처음이다. 아시아 전체로 봐도 2001년부터 2010년까지 외야수 골드글러브를 10년 연속 받은 스즈키 이치로(일본)에 이은 두 번째다.
아시아 내야수 부문만 놓고보면 김하성이 최초다. 아시아 출신 내야수에게 높은 벽이었던 빅리그 내야에 대한 벽을 깼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은 수상이다.
김하성은 미국 진출 3년 차인 2023시즌 152경기를 뛰며 타율 0.260, 140안타 17홈런 60타점 84득점 38도루의 성적을 냈다. 수비에서는 2루수와 3루수, 유격수 부문을 두루 소화했다. 2루수로 106경기 856⅔이닝을 뛰고 3루수로 32경기 253⅓이닝, 유격수로 20경기 153⅓이닝을 책임졌다.
지난해 골드글러브 유격수 부문 최종 후보로 선정됐지만 수상이 불발된 김하성은 올해 2루수와 유틸리티 부문 후보로 선정됐다. 2루수 황금장갑은 니코 호너(시카고 컵스)에 내줬지만 유틸리티 골드글러브는 놓치지 않았다. 무키 베츠(LA 다저스), 토미 에드먼(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을 밀어내고 당당히 황금장갑을 차지했다.
김하성은 "두 부문 다 받았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쑥스럽게 웃은 뒤 "메이저리그에서도 멀티 플레이어에 대한 기대와 가치가 높아졌다. 2루수 부문도 좋지만 유틸리티 부문 수상을 기대했다"고 말했다.
"앞으로도 계속 골드글러브를 받고 싶다"는 욕심을 숨기지 않은 김하성은 "내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건 수비라고 생각한다. '반짝'으로 받은 게 아니라는 걸 계속 증명하고 싶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