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0(목) 22:55
韓 가계부채 여전히 글로벌 최상위권

한은 GDP 개편 적용시 가계부채 비율 93.5%
종전(100.4%)보다 6.9% 낮아져
국제금융협회 순위는 43개국서 4위 그대로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4년 06월 11일(화) 00:00
새 통계 적용에 따라 국민총생산이 크게 개선됐음에도 우리나라의 GDP(국민총생산) 대비 가계부채 수준은 여전히 글로벌 최상위권을 기록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국민계정 기준 연도를 2015년에서 2020년으로 변경하면서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100.4%에서 93.5%로 6.9%포인트 낮아졌다.
이는 한은의 최근 기준 연도 개편으로 명목 GDP가 2236조원에서 2401조원으로 165조원 증가하면서다. 한은은 이달 5일 국민계정 기준년을 개편해 2000~2023년 시계열에 반영했다.
이 결과 종전 최고치였던 2021년 105.4%는 개편 후 98.7%로 낮아지며 100% 이하로 떨어졌다. 통상 정부는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100% 이하로 낮추는걸 목표로 한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을 100% 미만으로 낮추는 것이 저의 책임"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GDP 이하로 떨어졌음에도 우리나라의 가계부채 비율은 여전히 다른 나라보다 높은 수준이다.
국제금융협회(IIF)에 따르면 새 통계를 적용하더라도 우리나라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스위스(126.3%), 호주(109.6%), 캐나다(102.3%) 다음으로 나타났다. 개편 전 순위와 같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