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4.06.20(목) 22:55
남은 건 亞 3위…김도훈호, 중국전 승리로 톱시드 사수한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서 중국과 6차전
3차 예선 아시아 톱시드 2자리는 일본·이란 확정
남은 한 자리 두고 호주와 경쟁…FIFA랭킹 1등 차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4년 06월 11일(화) 00:00
축구 국가대표팀 김도훈 임시감독이 싱가포르와의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를 마치고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4.06.07.
싱가포르전에서 대승을 거두며 월드컵 아시아 지역 3차 예선 진출을 조기 확정한 김도훈호는 '톱시드' 자리를 굳히기 위해서 마지막 중국전도 승리를 해야 한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난 6일 싱가포르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6 국제축구연맹(FIFA)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싱가포르에 7-0 압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 대표팀은 승점 13점을 확보하면서 C조 1위를 확정했다. 2위 중국(승점 8)과의 승점 차이도 5점으로 벌렸다.
싱가포르전을 마친 뒤 귀국한 한국 대표팀에게 남은 경기는 오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6차전 단 한 경기 뿐이다.
3차 예선 진출을 확정했지만 김도훈호는 조 1위가 아닌 1포트를 목표로 중국전 역시 꼭 승리를 잡아야 한다.
한국 대표팀은 월드컵 3차 예선이 아닌 월드컵 본선 이상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석 달 뒤인 9월 시작하는 아시아 지역 3차 예선의 조 편성 시드는 오는 20일 발표되는 FIFA 랭킹을 기준으로 배정된다.
아시아 지역 톱시드 3장 중 2장은 현재 각각 B조와 E조 1위에 오른 일본(18위)과 이란(20위)이 차지한다.
남은 톱시드 한 자리를 두고 한국과 호주가 경쟁해야 하는데, 두 국가의 FIFA 랭킹은 각각 23위와 24위다. 차이는 단 한 계단뿐이다.
한국(1563.99점)과 호주(1563.93점)의 FIFA 랭킹 포인트 차이도 단 0.06점으로 굉장히 근소하기 때문에 남은 6차전 결과에 따라 랭킹이 뒤바뀔 가능성도 있다.
한국이 톱 시드를 놓쳐 2포트로 가면 3차 예선에서 일본과 이란, 호주 중 한 팀과 무조건 한 조로 묶이게 되는 만큼 험난한 경쟁이 예상된다.
반면 톱 시드를 받을 경우 까다로운 세 국가와의 경쟁을 피함과 동시에 3차 예선 초반에 홈 경기를 많이 배정받는 이점까지 누릴 수 있다.
이를 통해 3차 예선에서 비교적 수월하게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 짓는다면 4차 예선을 치르는 다른 국가들보다 본선 준비를 서두를 수도 있다.
김도훈 임시 감독 체제로 5·6차전을 치르는 한국 대표팀은 아직 정식 감독을 선임하지 못한 만큼 본선 전까지 충분한 시간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
김 감독 역시 지난 7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1포트에 꼭 들어야 하는 마지막 목표가 남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홈에서 하는 경기인 만큼 마지막 중국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싶다"며 "우리 경기를 하는 데 초점을 두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해 11월 황선홍 임시 감독이 이끌던 한국 대표팀은 2차 예선 2차전에서 중국을 만나 3-0 대승을 거뒀다.
한편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I조에 배정된 호주는 이날 열린 방글라데시와의 5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두며 2차 예선 5경기를 모두 승리로 기록했다.
호주는 오는 11일 홈에서 조 2위 팔레스타인(93위)과 6차전을 치른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