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출생아수 10년새 '반토막'…광주는 42% ↓

호남통계청 '2011년 이후 호남·제주 인구통계 변화상'
사망자수 광주 21%↑…전남 9.2%↑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12월 09일(금) 00:00

최근 10년 새 전남지역 출생아수가 반토막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2011년 이후 호남·제주 인구통계 변화상'에 따르면 지난 2011년 광주 출생아 수는 1만3900명으로 지난해 8000명과 비교해 42%(-5960명) 줄어들었고, 전남은 1만6000명에서 8400명으로 49%(8200명) 감소했다.
인구 1000명당 출생 빈도를 나타내는 조출생률의 경우 광주는 9.6명에서 5.5명으로 하락했고 전남은 8.7명에서 4.6명으로 각각 4.1명이 줄었다.
반면 광주와 전남 사망자수는 늘었다.
광주 사망자는 2011년 6만6000명에서 8000명으로 21%, 전남은 1만6100명에서 1만7600명으로 9.2%각각 증가했다.
지난해 남성 사망원인으로는 광주는 ▲악성신생물(암) ▲폐렴 ▲고의적자해(자살)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의 순이었고, 전남은 ▲암 ▲폐렴 ▲고의적자해(자살) ▲심장질환 ▲뇌혈관질환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광주는 ▲악성신생물(암) ▲심장질환 ▲폐렴 등의 순이었고, 전남은 ▲악성신생물(암) ▲심장질환 ▲고의적자해 등의 순이었다.
/권형안 기자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이 기사는 호남매일 홈페이지(http://www.homae.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admin@honammaei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