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10.26(화) 18:34
대출 옥죄도…수도권 집값 상승률 9주째 최고치

부동산원, 9월2주 주간아파트가격 동향 발표
서울·수도권 상승률 유지, 지방선 상승폭 키워
강북선 9억 이하 중저가, 강남은 중대형 재건축
경기는 오산·안성·화성·군포 등 저가인식 위주↑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1년 09월 17일(금) 00:00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이 9주째 최고치를 나타내고 있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금융당국의 대출규제에도 집값이 잡히지 않는 모양새다.

16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9월 둘째 주(13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31% 상승해 전주보다 0.01%포인트 올랐고, 전세가격은 0.20% 올라 전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수도권은 0.40%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하며 9주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고, 서울도 0.21%로 지난주와 같았다. 5대광역시(0.18%→0.20%)와 8개도(0.23%→0.26%)는 상승폭을 키웠고, 세종(-0.05%→-0.01%)은 하락폭이 축소됐다.


◇강북 중저가, 강남 중대형 재건축 위주 상승세

서울 매매시장은 대체로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강북권은 9억원 이하 중저가, 강남권은 규제완화 기대감이 있는 재건축이나 중대형 위주로 오르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노원구(0.27%→0.29%)는 공릉·월계동 중소형, 용산구(0.23%→0.23%)는 이촌동 등 리모델링 기대감이 있는 단지, 마포구(0.20%→0.23%)는 공덕동 일대 대단지나 상암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4구 중에서는 송파구(0.27%→0.28%)가 잠실·문정동 재건축 위주로 신고가 거래되며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강남구(0.26%→0.26%)는 도곡·개포동 신축, 서초구(0.25%→0.24%)는 반포·서초동 중대형, 강동구(0.21%→0.20%)는 명일·고덕동 주요단지 중심으로 올랐다.

지난주 서울에서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강서구(0.30%→0.29%)는 방화·등촌동 등 마곡지구 인접한 중저가 지역 위주로 오르며 노원구와 상승률 공동1위를 기록했다. 금천구(0.22%→0.22%)는 독산동 위주로 상승했다.


◇수도권, 교통호재 있는 저가지역 올라

경기(0.51%→0.49%)에선 교통호재와 저평가 인식이 있는 지역을 위주로 높은 상승률을 나타냈다.

오산시(0.76%→0.84%)는 부산·원·누읍동 주요 단지, 안성시(0.76%→0.83%)는 교통망 개선 기대감이 있는 공도읍과 석정·당왕동 중저가, 화성시(0.79%→0.82%)는 공공택지지구 인근지역, 의왕시(0.70%→0.69%)는 교통호재 있는 삼동과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단지, 군포시(0.68%→0.65%)는 당·부곡·대야미동을 중심으로 올랐다.


인천(0.44%→0.45%)에선 연수구(0.64%→0.65%)가 교통 접근성 개선 기대감이 있는 옥련·연수동과 송도신도시 위주로 가장 많이 올랐다.

계양구(0.49%→0.52%)는 저평가 인식이 있는 효성·작전동, 부평구(0.48%→0.48%)는 정비사업 기대감이 있는 단지, 서구(0.47%→0.47%)는 청라신도시와 심곡동 일대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


◇서울 전세, 4주 연속 0.17%↑

서울 전세가 상승률은 지난달 23일부터 4주 연속 0.17%를 유지하고 있다. 매물 부족 현상이 지속되며 정비사업 이주 수요가 있는 지역이나 정주여건이 양호한 지역 중저가 위주로 상승했다.

노원구(0.24%→0.22%)는 상계·중계동 역세권 구축이나 중저가, 중구(0.18%→0.19%)는 신당·황학동과 서울역 인근지역, 마포구(0.18%→0.19%)는 정주여건이 좋은 아현·공덕동 등 역세권, 종로구(0.17%→0.18%)는 명륜·창신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동구(0.20%→0.20%)는 암사·고덕동 대단지, 강남구(0.17%→0.17%)는 저가 인식이 있는 수서·자곡동, 서초구(0.13%→0.16%)는 정비사업 이주수요 영향이 있는 방배·서초동, 송파구(0.17%→0.15%)는 잠실·문정·가락동 주요 단지와 오금동 구축 위주로 상승했다.

영등포구(0.21%→0.22%)는 교통환경이 좋은 영등포와 당산동, 동작구(0.20%→0.22%)는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노량진 상도동 위주로 올랐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