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3.01.26(목) 21:14
겨울철 따뜻한 가정 책임지는 주택용 소방시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2022년 12월 08일(목) 00:00
/박남규 강진119안전센터장
몸과 마음이 차가워지는 겨울이다. 대한민국 어느 지역이든 주택에서 난방 기구 사용이 늘어나 주의가 필요한 계절이기에 각 소방서에서는 겨울철 화재 예방에 나서고 있다.
주택은 시민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머무르는 장소이며 화재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필수 공간이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2019~2022) 전국 화재 발생 15만347건 중 주택화재만 3만9068건이며, 그 화재 속에서 약 686명이 사망했다고 한다.
그리고 3년간(2019~2022) 전남도의 총 화재건수는 1만225건이며, 그중 주택화재만 1904건이고 55명이 사망했다. 이러한 사례를 보면 화재 중 주택화재로 인한 사망자 비율을 결코 간과할 수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렇듯 주택 ‘화재’라는 단어에 경각심을 가지고 화재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제일 중요한 점은 초기진화라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간단한 사용법으로 초기진화를 할 수 있는 주택용 소방시설이 무엇이 있는지 알아보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주택용 소방시설은 화재를 초기에 진압할 수 있는 ‘가정용 소화기’와 경보를 울려 시민들을 대피토록 하는 ‘단독경보형감지기’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가정용 소화기는 능력 단위 1 이상의 A(일반) B(기름) C(전기) 등 화재에 쓰이는 소화기를 말하며 일상생활에 있어 흔히 볼 수 있는 주택용 소방시설이다.
소화기의 사용방법을 간단하게 설명하면 화재 발생 시 핀을 뽑고 화점을 겨냥하여 악수하듯이 눌러주면 분말 형태의 소화약제가 뿜어져 나와 화재를 향해 빗자루로 쓸 듯이 뿌려주면 된다.
단독경보형감지기는 화재 시 연기 또는 열을 감지하여 내장된 배터리로 화재 발생을 알리는 경보음이 울리는 시민들의 대피를 도와주는 장치이다.
단독경보형 감지기만이 초기에 상황의 긴급함을 알려 줄 수 있을 것이다.
이와 비슷하게 소화기도 쉽게 화재의 초기진화를 도와줄 수 있으며 감지기 또한 화재가 최성기로 도달하기 전 화재를 미리 인식해 대피 등을 유도해 인명피해를 최소화하고 소화기를 사용하여 초기에 화재를 대응해 재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게 도와준다.
결론적으로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고 간단한 사용법을 가진 주택용 소방시설은 우리 생활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필수 소방시설로써 우리 가족과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으며 겨울철에 몸과 마음이 따듯한 가정을 책임질 수 있는 주인공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호남매일 honamnews@hanmail.net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호남매일신문 광주광역시 북구 무등로 166 4층 | 대표이사 : 고제방 | 편집국장 : 최춘의 | 대표전화 : 062)363-8800 | E-mail : honamnews@hanmail.net
[ 호남매일신문 ]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